홈 > 열린마당 > 홍보보도자료

홍보보도자료 국민안전의 파수꾼이라는 자부심을
모든 회원들이 공유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이름 한국건축구조기술사회 이메일 ksea@ksea.or.kr
작성일 2020-12-04 조회수 288
제목
[e대한경제] “창조적 미래 이끌 공학교육 개혁해야”
파일첨부
건설 미래비전 20·50 주요내용
   




지난해 겨울방학 기간에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옛 토목공학과) 학생 15명이 타 과로 전공 변경을 신청했다. 입학 정원(55명)의 27%가 넘는 비율이다. 이들이 전과를 희망하는 곳은 인공지능, IoT, 컴퓨터프로그래밍, 로보틱스 등 첨단 인기학과들이다. 박준범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교수는 “기존 토목공학교육에 문제가 있다”며 “손 놓고 있으면 좋은 학생들이 오지도 않고, 기존 학생들의 전과가 계속될 것이다. 혁신이 필요한 시기다”고 말했다. 

 

대한토목학회가 만들고, 52개 유관기관이 서명한 ‘건설의 미래비전 20ㆍ50’은 이 같은 절박감과 위기의식에 뿌리를 두고 있다. 한만엽 대한토목학회 회장은 우리나라 건설산업에 대해 “국내에서는 내리막이고 앞으로 반등할 가능성이 매우 희박하다. 해외건설은 네 번의 점프를 했지만, 그 실적이 지속되지는 못했다”고 냉철한 진단을 내놨다.

지금까지 정부 주도의 건설산업 혁신로드맵은 수차례 나왔지만 민간분야에서 자발적인 혁신안을, 그것도 범건설인의 의견을 모아 내놓은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국내 과학기술분야 최대 규모의 학술단체이자, 건설 유관 학회의 맏형격인 대한토목학회가 안을 만들고, 대한건설협회 등 17개 건설관련 협단체와 29개 건설관련 학회, 6개 건설관련 공기업들이 비전에 합의했다.

비전 20ㆍ50은 대전환점에 서 있는 대한민국 건설산업이 ‘퀀텀 점프’를 하기 위한 다양한 실천과제를 담고 있다. 구체적인 방법론으로 사람(엔지니어)과 법ㆍ제도(환경), 문화(이미지)에 대한 개선방향을 제시했다.

우선, 창조적 미래를 이끌 공학교육 개혁을 주문했다. 미래의 구조물은 보다 어려운 건설환경에서 보다 높은 품질로 건설해야 하기 때문에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엔지니어의 공학적 능력을 향상시키려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의 기술을 습득시켜야 한다. 또 건설 진행주기의 첫 단추이자 고부가가치 영역인 기획 능력을 키우고, 융복합 능력을 갖춘 인재로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이를 위해 학부과정에선 전문성보다는 공학의 현장 활용성에 방점을 찍고, 기존의 전통적인 학부 공학과목은 대학원 과정으로 옮길 것을 권고했다. 실제 미국 MIT는 신입생 커리큘럼에 ‘인류문명이 맞닥뜨리고 있는 다양한 문제를 토목공학이 어떻게 해결해 나가는지’ 등 토목공학의 정체성을 흥미롭게 습득할 만한 과목을 전면 배치하고 있다.

둘째, 엔지니어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법ㆍ제도로 정비해야 한다고 제안한다. 건설산업기본법, 건설기술진흥법, 시설물안전법 등 33종에 달하는 건설관련 법령을 총괄하는 통합법(건설기본법) 제정이 출발점이다. 또 국가기반시설 정책을 통일성 있고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조직으로 국가건축정책위원회와 유사한 ‘국가건설정책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설립하라고 주문한다. 모든 구조물의 설계는 기능설계와 구조설계로 분리하고, 기능설계는 건축사가, 구조설계는 전문기술자가 하는 등 국제기준대로 바꿔야 한다. 대학에선 토목공학과와 건축공학과를 통합해 건설기술사를 공동 양성한다. 이를 통해 건설을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해 11조달러에 달하는 해외건설시장에서 2000억달러 이상의 수주를 실현해 세계 3위권으로 도약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한다.

셋째, ‘건설산업은 비리이고 부실공사이며, 보수가 낮고, 품격이 없다’는 부정적 이미지를 바꿔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부실시공 근절, 담합ㆍ덤핑 근절, 비리 척결 등과 같은 내부 자정노력과 함께 부정적인 용어 퇴출, 엔지니어 자격제도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주문한다.

토목학회는 비전 20ㆍ50의 연속성 있는 추진을 위해 회장 직속으로 ‘20ㆍ50 미래비전원’을 설립하고, 초대 원장에 장승필 서울대 명예교수를 위촉했다.

한 회장은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를 살면서 3000달러 시대에 적합했던 사고방식과 성공전략을 바꾸지 않으면 절대 1등 국가가 될 수 없다”며 “비전 20ㆍ50에는 미래의 건설엔지니어가 어떤 기술자가 돼야 하는지, 엔지니어가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법ㆍ제도는 뭔지, 건설산업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바꾸기 위한 방안 등을 농축해 담았다”고 설명했다.

 

김태형기자 kth@


링크 : http://m.dnews.co.kr/m_home/view_dnews.jsp?idxno=202012031447191510476


이전글 김상식 회장, 국회의원 박상혁 의원실 방문
다음글 [국토교통부] 건축물 점검기술 우수사례 발굴·확산으로 건축안전 높인다
리스트
  • 한국구조공학단체총연합회
  • 행정안전부
  • 한국기술사회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국토교통부
  • hanabank
  • Google play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7길 22, 401(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 신관), TEL : 02-566-4711, FAX : 02-566-4710, E-MAIL : ksea@ksea.or.kr
401 KSTC, 22, Teheran-ro 7-gil, Gangnam-gu, Seoul, KOREA
Copyright (C) THE KOREAN STRUCTURAL ENGINEERS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